꽃으로 잎으로 - 유안진

 

그래도

세상은 살 만한 곳이며

뭐니뭐니 해도

사랑은 아름답다고


돌아온 꽃들

낯 붉히며 소근소근

잎새들도 까닥까닥

맞장구 치는 봄날


속눈썹 끄트머리

아지랑이 얼굴이며

귓바퀴에 들리는 듯

그리운 목소리며


아직도 아직도 사랑합니다


꽃지면 잎이 돋듯

사랑진 그 자리에

우정을 키우며


이 세상

한 울타리 안에

이 하늘 한 지붕 밑에


먼 듯 가까운 듯

꽃으로 잎으로

우리는 결국

함께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