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천(冬天) - 서정주

 

내 마음 속 우리 님의 고운 눈썹을

즈문 밤의 꿈으로 맑게 씻어서

하늘에다 옮기어 심어 놨더니

동지 섣달 날으는 매서운 새가

그걸 알고 시늉하며 비끼어 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