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 정채봉

 

꽃은 피었다

말없이 지는데

솔바람은 불었다가

간간이 끊어지는데


맨발로 살며시

운준사 산등성이에 누워 계시는

외불님의 팔을 베고

겨드랑이에 누워

푸른 하늘을 바라본다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