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닭없는 눈물 - 김석주

 

까닭없이 눈물이 그렁입니다.

두툼해진 슬픔을 도무지 추려 버리지 못하는 하루입니다.

하늘도 맑고 바람 신선한 정작 슬플 겨를조차 없는 좋은 날인데

한 조각 그리움이 어디서 묻어 왔는지 답없는 한숨만 절로 나옵니다

그렇게 종일을 시큰둥한 가슴으로 앉아 있다 바라본

오늘 날짜에...

씁쓸한 미소 하나 시나브로 머물다 돌아갑니다

어린 눈물은 그녀의 생일을 잊지 못하고 있었나 봅니다

훗날...

언제고 한 번은 다가설 하루인데

기억 속 그리움은 눈감아 주지 않습니다

애써 태연히 달력을 돌려 놓아 보지만

슬픔 앞에서

거짓말 못하는 눈물만이 무던히도 그렁이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