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에 대해 - 김기만

 

기다리면 별이 된단다

슬픔 한 조각으로 배를 채우고

오늘은 쓸쓸한 편지라도 쓰자

사랑하면서 보낸 시간보다

외로웠던 시간이 많았을까

그대 뒷모습

동백꽃잎처럼 진하게

문신되어 반짝이는 내 가슴 구석

노을이 진다 슬프도록

살아서 살아서 슬픈

추억 한줌으로 남아 있는 사랑을 위해

눈 감는 저녁 하늘 속에

별 하나가 흔들린다

사람의 뒷모습엔 온통 그리움뿐인데

바람이나 잡고

다시 물어 올까, 그대

왜 사랑은

함께한 시간보다

돌아서서 그리운 날이 많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