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퍼할 권리 - 노혜경

 

슬퍼할 권리를 되찾고 싶어.

잔잔하게 눈물 흘릴 권리 하며, 많은 위로를 받으며

흐느껴 울 권리, 핑핑 코를 풀어대며 통곡할 권리.

지나친 욕심일까 - 그러나 울어 보지 못한 것이 언제부터였는지 모르겠다.

한 번도 소리내어 울지 못하고 아니야 울고 싶은 마음조차 먹지 못하고

천 원짜리 지폐 몇 장을 마련하여 눈물나는 영화를 보러 가서는

남의 슬픔을 빙자하여 실컷실컷 울고 오는 추석날의 기쁨.

고작 남의 울음에 위탁한 울음.

하도 오래 살았더니 울고 싶은 일이 너무 많아.

그러니 누가 나를 좀 안아 다오. 그 가슴을 가리개삼아

남의 눈물을 숨기고 죽은 듯이 좀 울어 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