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무엇도 우리를 갈라놓을 수는 없습니다 - 칼릴 지브란

 

그 깊은 떨림.

그 벅찬 깨달음.

그토록 익숙하고

그토록 가까운 느낌.

그대를 처음 본 순간

사랑은 시작되었습니다.


지금껏 그날의 떨림은

내 가슴에 생생합니다.

단지, 천 배나 더 깊고

천 배나 더 애틋해졌을 뿐.


나는 그대를 영원까지 사랑하겠습니다.

이 육신을 타고나 그대를 만나기

훨씬 전부터

나는 그대를 사랑하고 있었나 봅니다.

그대를 처음 본 순간 그것을 알아 버렸습니다.


운명.

우리 둘은 이처럼 하나이며,

그 무엇도 우리를 갈라놓을 수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