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도 친구가 될 수 있을까? - 김기연

 

사랑하는 그녀와 이별을 했다.

그녀의 마지막 말은

'우리, 그냥 좋은 친구로 지내' 란 거였다.

난 절대로 그럴 수 없다고 말하고 싶었다.

그녀 자신도 알 거다

힘들다는 것을-

하지만 혹시 모를 일이다.

이별하고 나서 더 좋은 친구로 남게 될지도.

사랑할 수 없다면 좋은 친구가 되어

말없이 옆에서 지켜보는 것도

또 다른 행복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