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이후 - 문정희

 

너 떠나간지

세상의 달력으론 열흘 되었고

내 피의 달력으론 십년 되었다


나 슬픈 것은

네가 없는데도

밤 오면 잠들어야 하고

끼니 오면

입 안 가득 밥알 떠넣는 일이다


옛날 옛날적

그 사람 되어가며

그냥 그렇게 너를 잊는 일이다


이 아픔 그대로 있으면

그래서 숨막혀 나 죽으면

원도 없으리라


그러나

나 진실로 슬픈 것은

언젠가 너와 내가

이 뜨거움 까맣게

잊는다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