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나무 사랑 - 김영남

 

나는 등나무 꽃이 되리라.

그대 머리 위에 모빌처럼 매달려서

향기를 넓게 뿌려주리라. 그 향기로

그대 앞길을 밝히는 등이 되리라.


만일 향기가 다 떨어지면 나는

그대 하늘을 꾸미는 지붕이 되리라.

지붕이 되어 서늘한 그늘을 선사하리라.

벤치를 갖다놓고 친구들도 초대하리라.


아, 나는 등나무의 마음이 되리라.

어두운 세상에서도 그대 하나만 붙들고

두 겹 세 겹, 아니 수없이 보듬고 도는

저 등나무의 끝없는 사랑이 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