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 윤상규

 

비어 있는 하늘에

그리운 이의 얼굴을

새겨 넣는다

눈을 새겨 넣는다

여지껏 아무도 돌보지 않고

뒤란에 버려뒀던 하늘


그리운 이 앞에

펼쳐 널고

그 빛나는 얼굴을

새겨 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