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 박성룡

 

두 사람이 아득한 길을 걸어왔는데

발자국은 한 사람 것만 찍혔다


한때는 황홀한 꽃길 걸으며 가시밭길도 헤치며

낮은 언덕 높은 산도 오르내리면서


한 사람 한눈 팔면

한 사람이 이끌며 여기까지 왔다


때로는 즐겁고 때로는

고달프기도 했던 평행의 레일 위에


어느덧 계절도 저물어

가을꽃들이 피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