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의 시 - 양성우

 

그대 기우는 그믐달 새벽별 사이로

바람처럼 오는가 물결처럼 오는가

무수한 불면의 밤, 떨어져 쌓인

흰꽃 밟으며 오는

그대 정든 임 그윽한 목소리로

잠든 새 깨우고,

눈물의 골짜기 가시나무 태우는

불길로 오는가 그대 지금

어디쯤 가까이 와서

소리 없이 모닥불로 타고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