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오시던 날 - 노천명

 

임이 오시던 날

버선발로 달려가 맞았으련만

굳이 문 닫고 죽죽 울었습니다


기다리다 지쳤음이오리까

늦으셨다 노여움이오리까

그도 저도 아니오이다

그저 자꾸만 눈물이 나

문 닫고 죽죽 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