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뜰 안에 - 김종환

 

당신이 뜰 한 켠에서

작은 민들레로 살고 싶어요.

비오는 것 바람 부는 것 상관없어요.

추우나 더우나

당신의 울 안인데요.


밤새 기다리다가

아침이면 볼 수 있는 당신의 모습

밤새 기다린

얼마나 큰 보람인가요.


가꾸지 않아도 되지요.

어디나 당신의 가슴인데요.

뿌리 내리면 따스한 당신의 체온.

하루내

당신의 체온 당신의 입김 당신의 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