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속의 사람을 보내며 - 정일근

 

마음속에 누군가를 담고 살아가는 것이

사랑인 줄 알았습니다.

사랑하기에 젊은 날엔 그대로 하여 마음 아픈 것도

사랑의 아픔으로만 알았습니다.

이제 그대를 내 마음속에서 떠나보냅니다.

멀리 흘러가는 강물에 아득히 부는 바람에

잘 가라 사랑아, 내 마음속의 그대를 놓아 보냅니다.

불혹, 마음에 빈자리 하나 만들어 놓고서야

나는 사랑이 무엇인지 아는 나이가 되었나봅니다.

사랑이란 누군가를 가두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비워놓고 기다리는 일이어서

사람을 기다리는 일이 사랑이라는 것을

이제서야 나도 알게 되었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