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을 잃어버린 나 - 작자 미상

 

나 어릴적에는 저 언덕에 올라

밤이 오기만을 항상 기다렸지

내 손을 내밀면 꼭 닿을 것만 같은

저 별을 갖고 싶었어

저 멀리 반짝거리는 작은 별


또 하루가 가고 내일이 찾아와

내 키가 자라면 잡을 수 있을까

나도 엄마처럼 어른이 되고 싶어

두 손을 모으고 그렇게 기도했었지


하지만 나 지금은 회색빛 빌딩사이로

더 멀어져만 가는 그 별을 보면서

희망을 잃어버린 어린아이가 되어

슬퍼하고 있어

저 별을 갖고 싶다고

오래 전 나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