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하는 너는 - 작자 미상

   

친구와 나란히 함께 누워 잠잘 때면

서로 더 많은 이야기를 밤새도록 나누고 싶어

불끄기를 싫어하는 너였으면 좋겠다.


얼굴이 좀 예쁘지는 않아도

키가 남들만큼 크지는 않아도

꽃 내음을 좋아하며 늘 하늘에 닿고 싶어하는

꿈을 간직한 너였으면 좋겠다.


비오는 날엔 누군가를 위해

작은 우산을 마련해 주고 싶어하고

물결 위에 무수히 반짝이는 햇살처럼

푸르른 웃음을 아낄 줄 모르는 너였으면 좋겠다.


서로의 표정을 살피며 애써 마음을 정리하지 않아도

좋을 만큼 편안한 친구의 모습으로

따뜻한 가슴을 가진 너였으면 좋겠다.


한 잔의 커피 향으로 풀릴 것 같지 않은

외로운 가슴으로 보고프다고 바람결에 전하면

사랑을 한아름 안아 들고

반갑게 찾아주는 너였으면 좋겠다.


네 어릴 적 가지고 놀던 구슬이나 인형처럼

나를 소중히 여겨주는

온통 사랑스런 나의 너였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