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앞에 나는 - 김경호

 

그대 앞에 나는

한 포기 들풀이어도 좋다.


갈밭에서건

봄뜰에서건

나는 혼자여도 좋다.


목숨처럼 삼아온 일도

사랑처럼 지녀온 일도

멀리 바라보면서

이 가을에는

갈대처럼 서 있고 싶다.


버리며 사는 일과

주고 사는 일에

가끔은

잊고 사는 일에


한 때는 표절된 그림처럼

멋적은 시간도 있었지만

묵은 잡지의 때 지난 이야기처럼

눈물 같은 얘기 하나

간절한 말 한 마디도

모를 일로 하고


이 계절에는

혼자서, 나 혼자서

텅 빈 마음이고 싶다.


그리하여 겨울이 오는 날

그대 앞에 나는

마지막 잎새로 남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