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도니스를 위한 연가 - 최영미

 

너의 인생에도

한번쯤

휑한 바람이 불었겠지


바람에 갈대숲이 누울 때처럼

먹구름에 달무리질 때처럼

남자가 여자를 지나간 자리처럼

시리고 아픈 흔적을 남겼을까


너의 몸 골목골목

너의 뼈 굽이굽이

상처가 호수처럼 괴어 있을까


너의 젊은 이마에도

언젠가

노을이 꽃잎처럼 스러지겠지


그러면 그때 그대와 나

골목골목 굽이굽이

상처를 섞고 흔적을 비벼

너의 심장 가장 깊숙한 곳으로

헤엄치고프다, 사랑하고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