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 박창기

 

임 떠난 포구에

엊그제 내린 빗줄기

파란 멍석 깔고 누워 있다


기다림은 사랑이라 했던가

애타는 마음 한 켠에 접어 두고

화려한 속마음만 넌지시 흘리고


홀연히 오실 먼 수평선에

그리움 가득 피어 오르면

나 기꺼이 달려가 두 손 꼬옥 잡고

내 마음 드려도 좋으련만


기다린 만큼 여물지 못한

내 여린 심사가

재회의 기쁨을 사뭇 찢어 놓는다


기다림은 못말리는 병이다

임밖에 아무도 보이지 않는

깊고 짙은 사랑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