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 대한 서정 - 박창기

 

우리는 여기 누워서 맨날

저 별은 네 별 이 별은 내 별 하며

아름다운 별 세기를 하곤 했지

그리운 것은 죄다 아름다운가 보다

별을 따다 책갈피에 넣어 두고

혼자 오래오래 몰래 보고

별을 따다 호주머니에 넣고

혼자 몰래몰래 만지작거리던

내 유년의 상상의 밤이면

절로 즐겁고 절로 신났다

마음이 저리도록 맑은 가을 밤에

은하수를 이불삼아 마주 누워 봐라

그대, 사랑의 마음, 빛나는 눈 그 어디에

저 별이 그리움되어 다가오지 않더뇨

낮을 넘어 밤을 이어가며

그토록 아름다이 찾아온 수많은 별

그리워만 했지, 네 심중에 심은 별은 어디 있느뇨

아름답다고 노래만 했지, 별을 닮은 네 마음은 어디 있느뇨

눈으로 그리워 하지 말고 마음으로 그리워하지

마음으로 그리워 하지 말고 온몸으로 그리워하지

그리우면 다 주어도 아깝지 않아야 정말 그리운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