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 이계설

 

하루를

서로 나누고 싶다는 친구

헤겔과 칸트의 금화들로

불룩한 주머니를 털어 놓으며

이 금화로는

빵을 살 수가 없다고 한다.

내 눈에 비친 무용의 동전들은

모두 보석처럼 빛이 나고

장미 꽃송이를 쥐고 온 손에

흰 피가 뚝뚝 떨어지는데

현실의 가시에

친구는 깊이 찔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