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친구라는 이유로 - 김미선

 

왠지 몰라

혼자일 땐 네 모습이 자꾸 떠올라

그저 오랜 친구라고만

생각해 왔는데


지우려고 눈을 감아도

온종일 네 모습이

깜짝놀라 눈을 뜨면

거울 속에 있어


너는 모를 거야

이런 느낌을 설명하기 힘들어

그저 우리는

친구라고 말해야 되는데


너를 보면

왠일인지 가슴이 서늘해

사랑이란 생각조차

해본 적 없는데


소리내어 웃어봐도

온종일 네 생각뿐

하늘 보면 잊혀질까

그래도 아니야


나도 몰래 눈물이 나와

단지

그것뿐이야


하늘 보면 잊혀질까

그래도 아니야


나도 몰래 눈물이 나와

단지 그것뿐이야


지금부터 우리는

친구라고 말할 수 없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