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는 그리움으로 - 최옥

 

그리움 담아서 나무를 바라보면

나뭇잎은 어느 새 내게로 다가서는

그대 옷깃이 됩니다


몸 한번 닿을 수 없는

우리 사랑

그래서 마주보고 서도

늘 목이 마른 간절한 그리움


그리움 담아서 별을 보면

별은 어느 새

그대 따뜻한 눈빛이 됩니다


어느 날, 나 눈 뜨면

그대 사랑 이슬처럼 사라질까

오랫동안 잠 못 드는 밤

한아름 허공을 안고

가만히 그리움을 견딥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