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 오쇼 라즈니쉬

 

사랑이란

보이지 않는 것도 보고

들리지 않는 것도 듣는다.


사랑이란

갈 수 없는 곳도 가고

할 수 없는 일도 한다.


사랑이란

이승 사람인 나를 보지 못하고,

내 뒤의 저승 사람인 그를 동경한다.


사랑이란

괴로와하는 무게를 버리는 작업이다.

한없는 황막한 벌판에서

떠돌며 갈구하는 작업이다.


사랑이란

자신을 부르는 남의 목소리는 빈번히 듣지만,

자기가 자기를 부르는 소리를 듣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