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것은 - 문정희

 

사랑하는 것은

창을 여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안에 들어가

오래오래 홀로 우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부드럽고

슬픈 것입니다.


그러나

"사랑합니다."

풀꽃처럼 작은 이 한마디에

녹슬고 사나운 철문도 삐걱 열리고

길고 긴 장벽도 눈 녹듯 스러지고

온 대지에 따스한 봄이 옵니다.


사랑하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강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