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여전히 나로 남아야 함은 - 김기만



끝없는 기다림을 가지고도

견뎌야만 하는 것은

서글픈 그리움을 가지고도

살아야만 하는 것은


소망 때문이요

소망을 위해서이다.


그대 사랑하고 부터

가진게 없는 나 자신을

그토록 미워하며 보냈던 많은 날.

가을 하늘에 날리는 낙엽처럼

내겐 참 많은 어둠이 있었지만


그래도

그래도


내가 여전히 나로 남아야 함은

아직도 널 사랑하기 때문이요,

내가 널 잊어버릴수 있는 계절을

아직 만나지 못한 까닭이요,

그리고

뒤돌아 설 수 있는 뒷모습을

아직 준비하지 못한 까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