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은 친구에게 - 신재순

 

친구야,

해가 저물고 있다.

어두운 불투명의 고요가 찾아오면

난 버릇처럼 너를 그린다.

너의 모습,

네가 떠난 설움처럼 그리움으로 밀려온다.

보고 싶다.

내 마음 저 깊은 곳의 미완성 작품처럼

자꾸만 보고 싶은 너.

우리가 이 다음에 만날 때는 어떤 연인보다도

아름답고 다정한 미소를 나누자.

나는 너에게

꼭 필요한 친구,없어선 안 되는 친구가 되고 싶다.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친구야!

해가 저물고 있다.

이렇게 너에 대한 그리움이 깊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