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은 간다 - 이외수

 

부끄러워라

내가 쓰는 글들은

아직 썩어 가는 세상의

방부제가 되지 못하고

내가 흘린 눈물은

아직 고통받는 이들의

진통제가 되지 못하네

돌아보면 오십 평생

파지만 가득하고

아뿔사

또 한 해

어느 새 유채꽃 한 바지게 짊어지고

저기 언덕 너머로 사라지는 봄날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