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성사 - 정우경

 

사랑하는 한 사람이 있었다 했습니다

생각만 해도 너무나 마음이 아파

그저 눈물이던 사람이 있었다 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사랑하고 싶었다 했습니다

힘없이 돌아서던 때

되돌아서서 다시 그를 보고만 싶었다고

하지만 말하지 못하였다 했습니다

한순간도 잊을 수 없으리라고

하지만 한평생을 살아도 고백할 수 없는 건

내가 지금도 그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

지우고 닦아내도 늘 그리워진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