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이름 하나 - 김숙경

 

그래 내게도 그리운 이름 하나 있지

함께 있어도 늘 그리운 그 시린 이름

사랑이 이젠 서글픔으로 차올라

울컥 눈물이 날 때도


나는 그 이름 떠올린다


낯설지 않으나 늘 그 자리에 있고

늘 그 자리를 비워도 낯설지 않은

재스민 향기로 퍼져 가는 그 이름 하나


그래


내게도 향기로운 이름 하나 있지

곁에 있어도 만져 보고 싶은 이름

사랑이 기쁨으로 차올라 황홀할 때에

나는 자꾸만 그 이름을 애써 부르고 있다

그리운 그 이름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