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꽃 앓이 - 정우경

 

그대가 멀리 떠난다기에

내 먼저 그곳에 가

먼 산 한 송이

뽀오얀 바람꽃으로

떠나는 그대 배웅했지요


언젠가 꼭 다시 오신다기에

언덕배기 바람 위에 걸터앉아

뽀오얀 바람꽃으로

떠나간 그대 기다렸지요


몇 차례 단풍 지고

아지랑이 아리아리 피어올라도

소식 한 장 없는 그대


그대가 멀리 떠난다기에

언제든 다시 돌아오시라고

내 먼저 그곳에 가

먼 산 한 송이 뽀오얀 바람꽃으로

그 옛날 떠나는 그대를

아무런 말 없이 보냈었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