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 시계 - 정우경

 

그대가 가버려도

떠나갔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돌아간다 하겠습니다

그대 내 성에서 머물던 시간이

아무리 길고 깊다 하여도

언젠가는 다시 돌아가야만 할 그대임을

이미 예감하고 있기에


먼 훗날 그대 다시 내게 오면

돌아왔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찾아왔다 하겠습니다

그대 내 성에 잠시 머무는

손님이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