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의 추억 - 정우경

 

너의 생각을 하다가

갑자기 한쪽 가슴이

몹시도 아파왔다

아름다운 인연조차 서러운 날에

눈물도 없이 젖어오는 나의 눈시울

아마도

사랑한 날보다 더 많은 무게의

그리움 때문일 게다

스치는 그대의 그리운 미소만으로도

이토록 숨가쁜 나의 슬픔을

모두 얘기할 순 없지만

사랑하기에, 너를 사랑하기에

떠나는 뒷모습에 눈물지을 수 없었던

쓸쓸한 나의 눈동자

밤하늘 가득 메운 별보다 높이 떠서

너의 마음 그곳에 향해 있지만

내 그리움 한웅큼 드리우지 못하고

그냥 그렇게 새벽이 되었다

슬픈 외사랑을 홀로 삼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