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다음 이야기 - 정우경

 

하늘 같은 이름으로

다가서고 싶은 날

바람이 소슬하니 불고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내 안에 또 하나의 주인이 되어버린 사람

어쩌다가 흐르는 눈물의 제목이

너로 인한 그리움임을 알아버린 날

추억 같은 이름으로 내게 다가와

봄날 꽃보라처럼 던져주는

서러운 이야기는 "사랑했지만......"


내 입안 하나 가득

우물우물 되뇌이는 "잊을 수 없어......"

몇 마디의 이별가처럼

메아리로 퍼져오는 너의 인사는

뒷모습이 다 사라지도록

울리고 또 울리고


빗물 같은 이름으로

네게 다가서고 싶은 날

소나기 한 차례 흩뿌리고 있었다

사랑은 한 번쯤 치러내는 홍역과 같이

보기 흉한 흉터로 남아지는

흐르는 구름인 것을 알아버린 날

또다시 추억 같은 이름으로 내게 다가와

가을날 낙엽처럼 던져주는

서러운 이야기는 "그리웁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