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느낌 - 정우경

 

온 세상을 다 헤매다녀도 찾아내지 못할

가장 슬픈 시를 쓰고 싶었다

가장 슬픈 시는 말이 없어도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