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핀 민들레 - 정우경

 

내가 미련없는 민들레라면

바람 타고 하늘하늘

가고 싶은데

잠시라도 머물다가

오고 싶은데 그대 그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