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연습 - 정우경

 

기도합니다.

내가 하는 이별들이

부디 연습이게 하소서

헤어졌다 다시 만나는

연습이게 하소서


진정 이별연습이란

새로운 만남에 부푸는 가슴으로

하나도 슬프지 않아야 합니다

그러나 지금 내가 슬픈 건

아직 참 이별연습에

서툰 까닭입니다.

여러 번의 이별연습 뒤엔

눈물도 없이 헤어질 수 있겠지만

참 이별연습을 위해

이별하기는 싫습니다.


이별연습을 통해 잊고 잃은

한때 사랑했던 사람들은

밤별이 지도록 그리다가

나도 몰래 잠든 새벽엔

유난히 긴 꿈속에서

추억을 만나고

추억과 헤어집니다


기도합니다

잊지 말게 하소서

이 슬픈 날들, 이 슬픈 기억

모두가 연습인 걸

잊지 말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