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너에게 보내는 편지 - 윤영림

 

내가 너에게 희망이란 걸 걸때처럼

혹시

나에게도 희망을 거는 사람이 있을까

자나깨나 오로지 나 없이는

절대 살아지지 않는다는 사람이 있을까

어떤 당신은 지루한 집착이라고

충고를 해대지만

희망 없이도 그럭저럭 살아지는 게

인생이고, 사는데는 욕망이 더 나았다며

절망에 익숙해져야 온전한 거더라고

누누이 얘기하지만...

지난날이 어찌 절망만 있었을까

그 많은 절망 앞에서도

초록의 피를 말아 하늘에 올린

희망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로 존재할까?

상투적이기는 하지만 올해도

나의 열두 달 속에 새 희망을 챙겨 넣는다

1월의 아침햇살이 무수히 부서지는

저 파장 속에 나의 꿈을

동봉하면서 이 글을 희망 너에게 부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