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의 섬 - 정우경

 

푸른 바다 한가운데

섬이 있었다

움직일 수 없는 섬

누군가 찾아와주지 않으면

영원히 혼자일 수밖에 없었다

사람들은 바람의 끝자락을 붙잡고

그 섬에

추억을 만들려고 찾아들었다

그리고 떠나버렸다

그냥 떠나가는 사람이 너무 싫어서

잡고 싶어도 부르고 싶어도

차라리 내가 먼저 떠나가고 싶어도


섬이 있었다

떠나는 사람들 뒷모습

그냥 보고 있을 수밖에 없는

작은 섬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