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 정우경

 

내 마음은 종이배

바다는 우체통

자꾸만 자꾸만 흔들어대는

그대는 파도


내 마음은 구름

하늘은 우체통

자꾸만 자꾸만 흔들어대는

그대는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