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마음 - 정우경

 

님을 잃어버린 황새는

또다시

짝을 찾지 않는다지요

나도 황새처럼 살고 싶군요

그대가 다시

오지 않으신다면

노송에 깃 웅크리고 앉아

날마다 먼 산 바라보는

황새처럼 나도 살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