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친구 - 신달자

 

나의 노트에

너의 이름을 쓴다


'참된 친구'

이것이 너의 이름이다


이건 내가 지은 이름이지만

내가 지은 이름만은 아니다

너를 처음볼 때

이 이름의 주인이 너라는 것을

나는 알았다


지금 나는 혼자가 아니다

손수건 하나를 사도

'나의 것' 이라 하지 않고

'우리의 것' 이라 말하며 산다


세상에 좋은 일만 있으라

너의 활짝 핀 웃음을 보게

세상엔 아름다운 일만 있으라

'참된 친구'

이것이 너의 이름이다


넘어지는 일이 있어도

울고 싶은 일이 일어나도

마음처럼 말을 못하는

바보 마음을 알아 주는

참된 친구 있으니

내 옆은 이제 허전하지 않으리


너의 깨끗한 손을 다오

너의 손에도

참된 친구라고 쓰고 싶다

그리고 나도 참된 친구로

다시 태어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