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알고 난 후 - 정우경

 

어떤 날은

내 마음을 온통 다

네가 가져버린 때도 있었다

내 생각보다

네 생각이 많아

내가 너인 때도 있었다


비울래야 비울 수 없어

오히려 가득해지는 그리움

버릴래야 버릴 수 없어

안으로만 자라난 그리움


아무리 불러도 울리지 않는 음성

아무리 내밀어도 닿지 않는 손길


내 안에서 나보다 더 커버린

나라는 또 다른 너는

서러운 눈물일 때도 있었다

그저 머언 하늘일 때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