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사랑 - 정우경

 

내 그리움을 표현해줄

마땅한 언어 하나 찾지 못한 채

서정의 글밭에 서성이다가

사람 외딴 어느 시골 버스 정류장 앞

먼지 쌓인 책방 언저리 한구석에

어쩌다 만난 무명시인의

슬픈 낙서 한 소절


그래, 사랑한 날보다 더 많은

나의 이 외쪽 그리움을

사랑해서 아파오는 이 마음 가득

꼭꼭 접어두고 살아야 할 테지

너의 생각을 하면

한쪽 가슴에 휭하니 찬바람이 돌고

이토록 저리게 아파오는 건

사랑한 날보다 더 많은

나의 외쪽 그리움 때문인 게다

외사랑을 닮아서

외쪽인 그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