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우면 그리운 대로 - 정우경

 

이제는 애써 지우려 하지

않기로 한다

그냥 그리우면 그리운 대로


이제는 애써 잊으려 하지

않기로 한다

생각나면 그냥 생각나는 대로


이제는 애써 눈물을 참으려 하지

않기로 한다

눈물나면 그냥 눈물나는 대로


포기되지 않는 두 가지 슬픔

내가 아직도

널 사랑한다는 것과

내가 여전히

널 그리워해야 한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