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 같은 독백 - 정우경

 

이제는 서로 모르고 살자고

아무리 그리워도 잊고 살자고

맘에 없는 빈소리를 내가 했어도

어찌 그러자고 끄덕이나요


나의 거짓 말솜씨에 속아준

그대의 눈빛이

지금까지 쌓아온 내 사랑만큼

서럽게 서럽게 미워집니다


이제는 다시 만나지 말자고

아무리 보고파도 참고 살자고

하기 싫은 빈소리를 내가 했어도

어찌 그러자고 미소짓나요


아무것도 모르면서 잊자고만 하는

바보 같은 내 마음을

그냥 바라보고만 있는 그대 미소마저

서럽게 서럽게 미워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