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또 다른 이름 - 정우경

 

그리움을 세월 속에

삭인다는 건

자신의 마음

어느 한구석을

조금씩 조금씩

잘라낸다는 거다

사랑은 고독이라는 자신의 방에

발이 묶이는 놀이

그리움은 사랑의 또 다른 이름인 것을

그런 그리움을 삭인다는 건

사랑을 조금씩 포기한다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