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마 말할 수 없는 까닭 - 정우경

 

마지막 그대 손을 잡지 않는 건

그 손길을 밟으며

어느새 내 마음에 들어와버리는

그대가 두렵기 때문입니다.


그리운 그대 눈을 바라보지 않는 건

그대 마주보는 내 눈동자 속에서

어느새 내 마음 읽어버리는

그대가 두렵기 때문입니다.


지난날 그대에게

그토록 사랑하던 내 마음을 들켰던 것처럼

지금 이 순간

이별이 싫음을 차마 들키고 싶지 않은

까닭이기 때문입니다.


내 손이 내 눈이

그렇게 할 수 없는 건

이런 까닭이 있기 때문입니다.